전북대학교 교육대학원(미술과) 졸업

개인전 33회

해외전시22회, 국내전시 530회 출품

                    최종업데이트 : 2008_02_10

                                 ■ 이훈정(leehunjung) | 회화 | 590-759 남원시 향교동 중앙하이츠 5동 307호

                                                                    Internet http://www.artjeong.hihome.com,                                                                                 http://powergallery.net/hoonjung

                                                                     e-mail :  hoonjung1@hanmail.net

                                                                     HD : 017-656-4838

 

 

 

석양 53.0×45.5㎝  oil on canvas 2006

 

 

설-E  53.0×45.5㎝  oil on canvas 2005

 

 

길 72.7×60.6㎝  oil on canvas 2006

 

 

짓재마을 53.0×33.4㎝  oil on canvas 1995

 

 

마이산의 봄 53.0×45.5㎝  oil on canvas 2006

 

 

뱀사골의 추 72.7×60.6㎝  oil on canvas 2006

 

 

봄바람 53.0×45.5㎝  oil on canvas 2006

 

 

비홍재 53.0×45.5㎝  oil on canvas 2006

 

 

짓재마을 65.0×45.5㎝  oil on canvas 2007

 

 

비홍재 53.0×45.5㎝  oil on canvas 2006

 

 

짓재마을 추 53.0×45.5㎝  oil on canvas 1995

 

 

길 53.0×45.5㎝  oil on canvas 2004

 

 

피바위 65.0×45.5㎝  oil on canvas 2007

 

 

봄 65.0×45.5㎝  oil on canvas 2007

 

 

원뜸 秋  53.0×45.5㎝  oil on canvas 2007

 

 

휴식 53.0×45.5㎝  oil on canvas 2007

 

 

과수원 65.0×45.5㎝  oil on canvas 2007

 

 

원뜸-C 53.0×45.5㎝  oil on canvas 2006

 

 

원뜸-C 53.0×45.5㎝  oil on canvas 2006

 

 

淸凉한 空氣, 華奢한 色彩主義, 나이프 技法의 空間分割

 

최병길(원광대학교 교수, 철학박사)

'길'이 하나 열려 있다. 그 '길'은 우리가 과거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늘상 다녔던 길이고 또 미래에도 그 누군가가 다닐 길이다. 그것은 아스팔트로 포장된 2차선 길이다. 그 '길'이 굽어지더니 이내 먼산으로 사라지고 있다. 그것이 이번에 광양제철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갖는 중진 작가 이훈정의 <길> 시리즈에 대한 필자의 일견적 소감이다. 그 길은 인류 역사를 통하여 민족과 민족을 이어주고 문물을 교환케 했던 통로이다. 길은 이렇듯이 인간들을 지리적, 물리적 차원에서 연결시켜 주는 통로가 되는가 하면 인간의 정신적, 영혼적 해방구 역할을 담당하기도 한다. 따라서 그의 이번 작품들에서 보여지는 '길'도 그러한 물질적, 역사적 차원의 것일 수도 있겠지만 필자는 그것보다 오히려 인간의 정신적, 영혼적 차원을 지향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작품의 하늘에서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하는 특징이 드러난다. 그것은 다름 아닌 은은한 서광의 표현이다. 근경의 길과 원경 하늘의 서광은 상호 연결고리를 갖고 있는 종교(특히 작가와 관련 지워 본다면 기독교)의 상징언어일 것이다. 여기서 원경의 하늘은 전반적으로 밝은 톤인데, 근경과 중경의 어두운 톤과 비교한다면 그 의미는 한층 부각될 것이다. 특히 중경의 산능선을 따라 어두운 톤과 하늘의 밝은 톤의 강한 대비를 보여주는데, 이러한 점도 하늘의 서광의 상징성을 부각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따라서 작가는 근경과 중경의 사물들의 세세한 모습의 표현에는 관심을 두고 있지 않은 듯하다. 작품의 구도도 다양하지 않다. 그것은 오히려 너무나도 단조롭다는 느낌도 든다. 그렇다면 그 <길> 시리즈를 통하여 작가가 시사하려는 바는 무엇일까? 이와 더불어 길을 제외한 나머지 사물들의 형태에 있어서도 구체성이 상당히 결여되어 있다. 그의 화면은 광선에 아주 민감하다. 그는 붓 터치에 거의 의존하지 않는 고로 붓 터치에 의한 공간분할이나 사물간의 구분, 나아가 사물의 3차원적 환상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대신에 나이프의 힘에 눌려 버린 사물의 면들만이 제시되고 있을 뿐이다. 나이프의 문지름에 의한 특이한 표현기법을 통하여 그의 작품들에서는 물감의 물성적 특성이 활달하게 명시되어 있다. 나이프의 칼날을 빈번하게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는 사물 자체의 형태성이나 사물들간의 윤곽도 모호해지는 것이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사물들의 형태성이 화면에서 공간의 점유로서만 드러날 뿐이다. 그래서 작가가 주의를 게을리 한다면 사물들의 구분이 불분명해지는 경우도 생기게 되는 것이다. 또한 그는 기름을 적게 사용하고 나이프로 물감을 문질러 사물들을 표현해냄으로써 작품이 변질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고 있는 점도 그의 작가적 기질에 속한다고 보여진다. 따라서 그의 작품에서 시각적인 환상이 유발되지 않는 점이 단점이라는 견해는 납득하기 힘들다. 무디게 눌려버린 사물들의 형태성이 오히려 우리에게 궁금증을 배가시키고 있으며, 전체적인 분위기로 나아가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기도 하다. 그럴 경우에 그의 풍경화는 특별하거나 특이한 구도를 구태여 요구하지 않는다. 그의 구도는 오히려 평범한 일면이 있다. 그 평범성을 뛰어 넘어 그의 작품이 시사하는 최종 목표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그것은 아마도 작가 자신의 정신세계의 개시(開示)에 있지 않을까 한다.

그는 충절의 고장인 남원 출신이다. 최근에 완공된 남원의료원에 가면 1층 로비에 그의 <뱀사골, 300호>를 만나게 된다. 이 그림에서 특징적인 점은 작품의 오른쪽에 그려진 소나무 1쌍이다. 그것들은 마치 남녀 1쌍이 서로 포옹하는 듯한 자태이다. 작가의 말을 빌자면 환자가 1쌍의 소나무의 사랑스러운 자태를 통하여 정신적으로 안정을 되찾고 치유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고 한다. 그 뿐만이 아니다. 남원시청에 가면 그의 <광한루, 500호>와 <뱀사골, 200호>도 만나게 된다. 특히 전자에서 그는 조선조시대 계급의 벽을 초월한 남녀의 애틋한 사랑의 무대였던 광한루의 상징적인 대상들을 집합시키고 있다. 근경에는 오작교와 광한루, 연꽃과 비단잉어, 수양버들 등이 표현되어 있으며, 원경에는 남원산성이 그려져 있다. 각 사물의 표현은 사실성에 입각하고 있지만 전체적인 구도는 집합적이다. 그는 보라색을 즐겨 사용한다. 따라서 작품이 전체적으로 청량한 공기를 감지하게 해주는 화사한 색채주의에 기반을 두고 있는데, 특히 색채는 보라색 톤을 지니고 있다. 오작교의 화강암 배면이나 광한루의 축 처진 기와지붕의 색채는 보라색 톤이다. 남원시청 민원실에 소장되어 있는 <뱀사골, 200호>에서 좌측 하단의 많은 바위들의 색채도 보라색 톤이다. 더불어 이번 <길> 시리즈에서의 아스팔트 길도 보라색 톤이다. 그렇다면 그에게서 보라색은 어떤 색상적 의미를 갖는 것일까? 아니 그것이 단순한 색상적 상징성의 차원에서 그치는 것일까? <광한루>나 <뱀사골>의 보라색은 화려하면서도 은근한 멋을 풍겨주기도 하고 세월의 무상함도 시사해준다. 즉 그 색상이 시간성과 역사성을 암시해주는 것이다. 그런가 하면 <길>에서 보라색 톤의 길은 과거에서 현재를 거쳐 미래로 나아가는 역사성과 더불어 인간 그 자신의 정신성이나 영혼성의 자각도 암시해주는 것이다.

길은 열려 있다. 그 길은 이상세계로 열린 길이다. 동시에 그 길은 과거와 현재의 역사성을 발판으로 미래로 나아가는 길이다. 그것은 하늘로 열려진 길이기도 하다. 하늘의 서광이 화답하는 시간 속의 길인 것이다. 그의 풍경화는 그러한 의미에서 단순한 대상의 모방이 아니며, 대상의 묘사를 통한 또 다른 정신세계의 제시인 셈이다. 결론적으로 그의 이번 <길> 시리즈에서는 화사한 색채주의적 스타일을 바탕으로 청량한 공기감을 창출해냈으며, 공간분할적 사물표현을 통하여 기독교적인 상징성도 가미시켰다는 점에 그 심미적 특징이 있다 하겠다.

 

 

Crisp Air, Pompous Colorism & Space Division with a Technique by Knife

Choi, Byung-Kil(Prof. in Won Kwang Univ., Ph. D.)

A 'Road' is created. The 'Road' is one that we sometimes have trodden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nd anyone will tread in the future. It is an asphalted two-lane road. The 'Road' is curved and is at last disappered to the distant mountain. It is my first impression on <Road> Series by a middle-standing Lee Hoon-Jung's who has prepared for One Man Exhibition at the gallery of Kwang Yang Iron Manufacturing Co. this time. The road is a route that has been connected with the peoples and exchanged culture and civilization through the history of human-being. Likewise, road becomes a route to connect with people from the geographical and physical level, and plays a role as man's mental and spiritual wayout. Therefore 'Road' seen in his works of this time can be of such a physical or historical level, but rather I can not abandon my thinking that it is whether to direct towards man's mental and spiritual level or not.

In the sky of the work does there be a characteristic same with the above context. It is no more than a representation of a faint aurora. Road of the near view and aurora in the sky of the far one are a symbolical language of a religion with mutual connecting-link(Especially, Christianity with regard to the artist). Here the sky of the far view is generally of light tone, the meaning of which would be more embossed when compared with the dark tone in the near and middle views. In particular, there is a strong contrast between the dark tone of the middle view and the light one of the sky along the ridgeline of the mountain, which largely contributes to embossing symbolization of an aurora in the sky. Therefore the artist seems not to pay concern to the specific figures of the objects in the near and middle views.

The composition of the work is not varied. It rather gives me a feeling of monotony. If so, what would be that the artist aims to suggest through the <Road> Series? With it, concreteness is also lacking in the form of the rest objects except the road. The surface of the work has a strong sensitivity for light. He does not nearly rely upon the brush stroke, and so space division or separation from the objects by the brush stroke, furthermore, the 3-dimensional illusion are not established and instead the only planes pressed by the power of a knife are suggested. Through a unique expression technique of rubbing with a knife, the material attribute of the paints are vividly manifested in his works. In case of not using the blade of a knife frequently, the form of the object itself or the outline between the objects becomes ambiguous. In a sense, the form of the objects is exposed as only occupation of space on the canvas. And so if the artist neglects to heed, the division of the objects sometimes becomes not articulate. And he does not use plenty of oil and makes the objects by rubbing the paints with a knife, and he pays a specific heed to the deterioration of the work, which explains his painterly character. Therefore the view that what it is not caused about a visual illusion in his work is a weakpoint is not persuasive. The form of the roughly pressed objects rather brings about our anxiety, and plays as a factor that makes us direct towards the whole atmosphere. If so, his landscape does not necessarily require for a special or unique composition. His composition has a strong-point of simplicity. Where is the final target that his works are willing to suggest beyond the simplicity? It would be perhaps in opening up of the artist's spiritual world.

He is born in Nam Won, the native place of fidelity. Coming up Nam Won Medical Center recently erected, we come to meet his painting, <Baim Sa Kol, 300 Ho> in the 1st floor lobby. The distinguished thing in this painting is a pair of pine trees depicted in the right part of the work. They are the features as if a couple embracing together. According to the artist's remark, it is contained a mind that the patients redeem the mental stability and be cured through the lovely feature of a pair of pine trees. There is another thing except it. Dropping in Nam Won City Hall, you can meet his <Kwang Han Ru, 500 Ho> and <Baim Sa Kol, 200 Ho>. In particular, he, in the former, gathers the symbolical objects of Kwang Han Ru, a stage of a vexed love between a couple beyond the barrier of classes in Chosun Dynasty. In the near view there are expressed Oh Jak Kyo and Kwang Han Ru, lotus and colored carp, weeping willow, etc., and in the far view there is Nam Won Mountain Fortress Wall. The representation of each object is based on reality, whereas the whole composition is collective.

He uses the violet color with pleasure. Therefore the work as a whole is based upon the pompous colorism that enables to perceive a feeling of the crisp air, and the colors are especially the violet tone. The color of the granite back wall of Oh Jak Kyo or the severely drooped tiled-roof of Kwang Han Ru is violet tone. Collected in The Public Service Center of Nam Won City Hall, in a work, <Baim Sa Kol, 200 Ho>, the color of many rocks in the lower left part is also violet tone. And the asphalted road of this <Road> Series is also so. If so, what kind of meaning of hue the violet color has in him? If it is not so, is it stopped in the level of simple symbolization of color? The violet color in the works, <Kwang Han Ru> or <Baim Sa Kol> gives off the splendid as well as secret taste and suggests mutability of the time. That is, the color suggests the time and history. And the road with a violet tone in a work, <Road>, suggests history that leads from the past to the future via the present and at the same time awareness of mentality or spirituality of a human-being himself.

Road is open. The road is open to an ideal world. At the same time the road is open to the future on the basis of history of the past and the present. It is also open to the sky. It is a road within the time when aurora in the sky corresponds agreeably. His landscape is not a simple imitation of reality for that reason, but is a suggestion of another spiritual world through a depiction of objects. In conclusion, in his <Road> Series of this time I can indicate the aesthetic characteristic in that he has created a feeling of crisp air on the basis of pompous coloristic style, and also has added symbolization of Christianity through objects' expression by space division.

 

 

 

■공기원근법의 내면적 정신성과의 만남 ■

 

                                                                   서양화가  이훈정

나의 회화를 이야기함에 있어서, 구상과 비구상등의 진부한 논의가 다시 필요한 것은, 형상을 추구하는 나의 작업 안에 정신성의 차원이나 내면적 표현 충동에 깊이 천착되어 있는 추상의 근원성이 여실히 담겨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나의 작업은 근원적 정신성이나 추상표현주의 식의 내면적 심리 충동을 담아내고 있다는 것인가? 에 의문은 나의 회화가 자연의 실상에 충실한 채 현실적 지평위에 기초한 자연의 의태를 확인시켜 줄 뿐 인간 내면의 세계를 표현함에 있다 하겠다. 즉, 자연의 의태와 나의 내면 세계는 서로가 극점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나의 간략한 자연의 의태는??내면적 정신성과의 만남??이라는 주제적 측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그것은 조형적 구상이라는 외형이 추구하는 정신적 세계라는 내면과의 만남인 셈이다.   내가 그리는 산, 들, 나무, 시골길들은 재현의 대상으로서의 존재 위치를 넘어선 지점에서 자연의 형상을 나의 감정과 의도에 따라 왜곡하고 변형해 내는 작업 형식에 의해서 일차적으로 기인하는 것이지만 나의 정신이나 내면의 관계에서 작품은 완성되는 것이다. 현실적 대상으로 하면서도 작품 안에서 그것을 이지러뜨려 배경과 삼투하는 화면으로 만들고자 하는 나의 의지는 객관적 현실에 대한 나의 주관적 반응과 상호관계하면서 나의 회화를 매우 표현주의의 양태로 만들어낸다. "일루전"으로부터 출발했으나 이와 병행하는 나의 표현의지와 감수성이 일루전의 의미보다 더 주요해진 것이다. 그것은 현실계위에 올라선 내면의 정신성과 뚜렷하게 하는 기반이 되는 것이기도 하다. 캔버스에 옮겨지는 스케치 또한 애초에 목도했던 대상체로 부터 탈각되는데 나는 이처럼 새로운 대상을 만들어내는 작법을 시도한다. 유화물감이 마르기 전에  나이프를 사용 빠르게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큰 면으로 색체의 공간을 창출하는 것도 그 한 예라 할 것이다. 시골길과 들녁의 대상체를 영혼을 담은 주체로 등극시키고 싶은 나는 현실과 비현실, 형상적 리얼리티와 추상적 정신성 사이에서 오늘도 끊임없이 고민한다. 경계 모호한 두 지점에서 서성이는 최근 작업세계는 현실에 기초하면서 비현실을 지향하는 나의 새로운 작업을 계속되고 있다.

내 그림에 대해 이야기와 색채로 조합되어 있는 회화세계의 요소 중 색채를 가장 먼저 강조한다. 그것은 내 자신이 대상물을 재현하고자 할 때 무엇보다 색채로써 매료되는 부분이 크기 때문이다. 이렇게 매료된 색채는 형태감을 더해가면서 내 나름의 주관적 또는 의도된 화면구성에 의해 변화를 거듭해 강조하기 때문이다. 색채가 가지고 있는 상반된 성질의 밝은색과 어두운색은 서로 겹치면서 명암의 차이를 가지는데, 이때 처음 매료되었던 색의 명도를 찾아 대상물을 강조시키고 주변은 낮은 명도의 대비색으로 되도록 간결하게 표현하고는 한다. 대상물은 실제모습의 재현이기보다는 주관적인 감정에 의한 변형으로 의태를 확인 시켜주는 것이 주를 이루는데, 세밀한 묘사는 배제하고 빠렛트에 색을 충분히 혼합시킨 후 하늘에서 중경 근경에 가지 동일 색으로 빠른 손 놀림으로 끌어 내리는 것이다.작품의 하늘에서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그것은 다름아닌 은은한 서광의 표현이다. 근경의 색과 원경 하늘의 서광은 상호 연결고리를 갖고 있는 종교, 나와 관련지워 본다면 기독교의 상징언어인 것이다. 여기서 원경의 하늘은 전반적으로 밝은 톤인데, 근경과 중경의 어두운 톤과 비교한다면 그 의미는 한층 부각될 것이다. 특히 중경의 산능선을 따라 어두운 톤과 하늘의 밝은 톤의 강한 대비를 보여주는데, 이러한 점도 하늘의 서광의 상징성을 부각시키는데 기여하고자 함에 있다. 따라서 나는 근경과 중경의 사물들의 세세한 모습의 표현에는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

나의 작품 구도는 다양하지 않다. 사물의 3차원적 환상이 이루워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구체성도 결여되어 있고, 그것은 오히려 너무나도 단조롭다는 느낌도 들것이다. 대신에 나이프의 힘에 눌려 버린 사물의 면들만이 제시되고 있을 뿐이다.  이것은 평범성을 뛰어 넘어 나의 작품이 시사하는 최종 목표는 자신의 정신세계의 개시(開示)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내가 시도한 공기원근법은 나의 성품처럼 급박하거나 쩌렁쩌렁한 시대적 수사가 아니라 돌아온 탕자를 위해 찬치를 베푸는 신약 성경속의 아버지처럼 모든 공간들이 비교적 완만하면서도 가장 한국적인 체취를 불러일으키기 위한 화법이다. 현기증 나는 산업사회 속에서 고집스러울 정도로 미학을 고집한다고 하나, 나의 공기원근법 작품은 오감을 잡고 흔드는 신념의 마력을 지니고 있다고, 단연 말할 수 있다. 어찌보면 가장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우리의 것의 전통 동양철학이 낳은,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인간본향에의 귀소의식을 옛 풍자 시인의 詩句를 훔쳐내어 서양화속에 점목시키면서 자연스레 재 창출의 의미를 철학적 이미지로 내뿜고 있다 할 것이다. 순간의 직관만이 회화적인 본능에 가깝다고 믿고 있다. 나는 그 찰라적인 순간이 중요시되는 공기원근법은, 대상을 보고 처음 의도하고자 했던 표현이나 느낌을 잃지 않고, 대상에 대한 형태의 변형, 조화로운 균형, 긴장을 요구하는 흥미로운 구성들이 색면대비로 표현될 때 신선한 공기의 미감을 느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화가는 어떤 면에서 수도자를 닮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나의 지점을 향해 끊임없이 걸으면서 붓을 들수 없을 때 까지 자기 성찰의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림은 자기 고백적인 동시에 세상을 보는 창이기도 한다. 오늘 이만큼 그리고 나면 내일 그만큼 주저하게 되는 반복된 전진과 후퇴, 마음을 비우고서야 비로소 보이는 정직한 자기 고백만이 화가의 예술혼에 다가가는 올 익은 작품이 되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나는 길 위에 있다. 아직 더 많이 걸어야 함을 알고 있다. 그러나 묵묵히 걷고 싶다. 어느 글에선가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예술가의 전진은 필연적으로 느리다?? 라는 말을 읽은 적이 있다. 나에게는 힘이 되면서 위로가 되는 말이다. 어찌 화가가 빠른 걸음으로 완숙된 자연 그러나, 그 근원을 알 수 있을 화려한 경지에 이룰 수 있겠는가? 그러나 묵묵히 걸어야 하는 걸음이라면, 그림을 그리는 과정의 한 순간이라도 쉽게 생각하지 않고, 화가로써의 내 삶에 생의 무게를 감사하게 생각하기로 했다. 나는 내 삶이 그림 자체로 남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삶에 대한 강한 애착은 언제나 그림 안에서 출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는 항상 좋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기도의 마음을 간직하면서 오늘도 화폭에 하나하나 완성의 형태를 추구한다. 또 다른 영감이 표출되고 자연의 형태를 기만하지 않으며 인간과 자연의 원천적인 것을 통해 나는 심안의 눈을 뜨며 그런 눈과 마음으로 붓끝을 움직일 것이다.

 

■Meeting of Aerial Perspective Method with the Inside the Spirit ■

 

                                                               Artist  Hun-jung Lee

My drawings of mountains, plains, trees, and country roads initially come from the work form of distorting and changing the view of nature at the point over existence as a means of realization according to my emotions and purpose. But the work of art is completed from the relationship of my inside or mind.   Sky of the work is in collusion with this idea. It is the representation of the mild and roaring lights. Lights of nearby colors and faraway sky are the symbolic language of Christianity, in case of myself, since it has a mutual connection with the religion. Faraway sky has mostly lighter tone, emphasizing it meanings compared with the darker tones of a short and medium range of views. Particularly, there is a strong contrast between dark of mountain back and light of the sky. This also contributes to the emphasis of lights of sky. Therefore, I am not really interested in the representation of detailed forms of objects in short and medium range of views.    My composition is not very diverse because there is no three-dimensional vision of an object. There is no detail, and it is rather to simple. Only sides of the object squeezed by the power of knife are proposed instead. This is because the final goal of my works are in the opening of one's world of spirit, more than an ordinary things.  I can definitely say that my aerial perspective work pieces have a supernatural power of beliefs managing our all five senses. I believe that a momentary intuition is closer to the instinct of art. It is possible to feel the fresh air when these interesting compositions, requiring changes in formation, harmonious balance, and tension, are represented as a coloring contrast while this aerial perspective method of moment does not lose its first feelings or presentations.

 

 

이훈정 (leehunjung)

 전북대학교 교육대학원(미술과) 졸업,  이훈정개인전 33회(세종문화회관,롯데미술관,문화일보등),  찾아가는 미술관'01-'07전국순회展(국립현대미술관),  철도방송 PDP 컨텐츠 길(WAY)방영(국영철도),  이훈정 신앙?예술다큐멘터리 방영(CTS기독교 TV),  신미술대전 초대작가및 심사위원 역임,  남원시미술장식 심위위원,  대한민국예술대전 초대작가 및 심사위원 역임,  하정미술관 관장 ,  국립현대미술관초대작가,  해외전시22회, 국내전시 530회 출품,  제8회 반영미술상, CTS기독교TV 미술상,  예원예술대학교 회화과 객원교수

 Receivedfrom Western Painting Department School Of Jun Book University,  33th Solo Exhibition,  Search for Museum of Art Nationwide Exhibition `01~`07 Korea art Festival,  Korea-Chinese Art Exhibition,  Received the 8th banyong Prize in Invitation Exhibition,  Foreign Countries Exhibition is 22 times and Displayed 530 times in Union Invitation,  Yewon Art's University Guest professor

 

개인전 33회

제33회 `07.12.22-`08.3.30  들꽃갤러리 초대전 20점(서천)

제32회 `07.9.7-9.13 전북아트페어-Space展 20점(한국소리 문화의 전당)

제31회 `07.6.25-7.30 꽃비 초대?이훈정누드크로키 소품전 33점(담양)

제30회 `06.7.14-7.25  청소년 문화의집 갤러리에서 남원YMCA기금 조성展 30점

제29회 `06.3.15-12.30 금강철새조망대갤러리 25점(군산)

제28회 `06.3.15-3.30 군산시청갤러리초대전 25점(군산)

제27회 `06.2.1-2.20 청소년문화의집 갤러리 개관 초대전 40점(남원)

제26회 `05.12.28-`07.12.31 남원시청미술관초대전 33점(흥부갤러리)

제25회 `05.10.17-10.31 예닮갤러리 개관 1주년 記念 招待展 41점(남원)

제24회 `05.10.4-10.30  CTS 기독교TV 콘벤션 홀 34점(서울)

제23회 `05.01.21-01.27 제8회 반영 미술상 수상展(전북예술회관) 45점

제22회 `04.10.20-12.30 혼불문학과 개관 記念展 20점(남원)

제21회 `04.10.9-12.30 예닮갤러리 개관 記念展 30점(남원)

제20회 `04.4.17-4.30 성광갤러리 개관기념 성화전 120점(남원)

제19회 `03.12.24-12.31 학생종합회관 전시실에서 작은그림전 20점(남원)

제18회 `02.12.25-12.31 남원학생회관 개관기념초대전(남원학생종합회관) 25점

제17회 `01.11.12-11.24 진흥갤러리 초대전 40점(서울)

제16회 `00.2.21-3.30 쉼갤러리에서 聖畵展  30점(남원)

제15회 `99.12.20-12.24 백운갤러리 초대전 30점(광양)

제14회 '98.12.25-1.10 남원중앙교회 `휴거'500호 聖畵展' 12점

제13회 '97.10.1-10.11 태화갤러리 초대전 33점(서울)

제12회 '96.8.30-9.6 민촌아트센타초대전 "골수암 치유 은혜 화폭에 聖畵展"65점(전주)

제11회 '96.7.11-7.17 문화일보 갤러리에서 `하나님께 영광, 에수님께 영광, 성령님 께 영광'展 50展(서울)

제10회 `96.7.5-7.10 유남문화센타에서 `땅끝까지 복음을 전하라'聖畵展 50점(남원)

제 9회 `95.4.5-4.11 갤러리 동주에서 油畵속에 粘着되는 空氣遠近法展 30점(서울)

제 8회 `95.4.12-4.18 갤러리 고을에서 空氣遠近法展 30점(전주)

제 7회 `94.7.5-7.9 유남문화센타에서 聖畵展 20점(남원)

제 6회 `93.9.11-9.25 예림화랑에서 空氣遠近法展 30점(남원)

제 5회 `93.2.2-2..7 롯데미술관에서 空氣遠近法展 33점(서울)

제 4회 `92.10.14-10.24 전북환경신문 창간 기념초대전(전주)

제 3회 `92.3.30-4.3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空氣遠近法展 65점

제 2회 `91.8.31-9.14 가든에서 25점(남원)

제 1회 `91.3.16-3.22 백제미술관에서 33점(남원)

현재

  `07- 현재  하정미술관 관장

  `07- 〃    (사)참여환경운동연대 사무총장

  `06- 〃    (사)혼불정신선양회 부이사장

  `06- 〃    찾아가는 환경미술전(시암골)

  `06-`07   남원청소년 문화의집 갤러리관장

  `05- 〃    미술세계 운영위원

  `04-`06   한국미술협회 서양화 구상부문 2분과 위원

  `04-`07   갑오동학미술대전 운영위원 역임

  `03- 〃    예원예술대학교 회화과 객원교수

  `03-`07   남원시청미술관 명예관장

  `03-`07   남원시청미술관 큐레이터

  `02-`03   예원예술대학교 회화과 겸임교수

  `02-`07   신미술대전 심사위원 역임

  `02-`07   고죽갤러리 관장

  `02- 〃    들꽃 향연展

  `01-현재   찾아가는 미술관 전국순회전(국립현대미술관)

  `00- 〃    남원시 거리화가

  `99-`07   세계평화미술대전 초대작가展

  `99- 〃    전미회展

  `97- 〃    한국기독교 미술협회展

  `96-`04   누드크로키展(민촌아트센타)

  `96-`04   호남미술대전 초대작가 및 심사위원 역임

  `96-`98   대한미술예술대전 초대작가展

  `96-`98   한국미술교육창작회 운영위원장

  `94-`01   鄕-작가초대전

  `93-현재  삼도교류展

  `91- 〃   신미술대전 초대작가展

  `91- 〃   춘향미술대전 초대작가전 및 운영위원

  `91- 〃   남원일요화가회 지도교수

  `86- 〃   한국미협展

  `80- 〃   남원미술협회展

초대전

-찾아가는 미술관 `01~`07년 전국순회전(국립현대미술관)

-이훈정신앙/예술 다큐멘터리 방영(CTS 기독교 TV)

-증진 중견작가 초대전(국제현대미술관)

-제2회 2007 연꽃그림 페스티벌전(경기도 시흥시 연꽃단지내)

-2007 크리스천 아티스 100인 초대전(조선일보미술관)

-JACAF-2007 수리수리 전주 中 구상회화제 플랭카드 아트展(구상회화제 운영위원회)

-2007 CTS방송 영상장비 개선 특별모금전(CTS 기독교 TV)

-2007 가고시마 문화교류전(심수관박물관)

-2006 귀명창들과 함께 떠나는 판소리 유적지 순례공연 스케치

-한국현대미술작가신집 초대전(서신갤러리)

-대한민국유명화가 싱가포르 초대전(싱가포르 옥타곤)

-중국위해시 박물관 소장전

-철도방송 PDP컨텐츠 길(WAY)방영(국영철도)

-한국공예가협회 초대전(전북예술협회)

-전북미술조명전-중견작가전(도립미술관)

-코리아아트 페스티벌전(세종문화에술회관)

-일본큐스 초대전(Kondo Kaiia Hall)

-한국작가 100인홍콩 초대전(홍콩한인 교민회관)

-100인 Good News전(빛갤러리)

-고죽갤러리 개관6인초대전(고죽갤러리)

-남원시청미술관개관19인초대전(남원시청미술관)

-부활의 생명전(진흥갤러리)

-한국미술명감전(한국갤러리)

-한경직기념관건립축하전(조선일보사미술관)

-찾아가는 미술관(햇빛갤러리)

-한국미술정신전(한국갤러리)

-한국현대회화작가전(서울시립미술관)

-월드컵기념 202초대전(교토평화미술관)

-아뜨리어들 작가전(아트갤러리)

-선교기금 마련을 위한 자선전(김포공항 전시실)

-제2회 앱셀류트전(문화일보갤러리)

-한-타이페이전(문화중심 타이페이)

-한국현역작가 마닐라 콘티넬탈 대학총장 초대전(필리핀)

-한중교류전(연변박물관)

-몽고-한국현대회화전(국립현대미술관,몽고)

-뉴질랜드 오클랜드 의장초대전(콘밴션미술관)

-한-몽문화교류전(울란바트라 국립미술관)

-한국미술드로잉 초대전(울란바트라 국립미술관)

-우주백공화국 독립2주년기념 한국작가초대전(타쉬켄트)

-인도정부초청 한국작가전(뉴델리미술관)

-국민갤러리 개관초대전

-UN LAEWP 세계평화미술인전(세종문화에술회관)

-미술21기획-NEO한국미술 동향전(덕원미술관)

-"꽃을드니 맛이있다" 월간 창간기념전(갤러리 S)

-서울-뉴 삼색전(서울시립미술관)

-아름다운 남원 山河展(남원시청미술관)

-함께 일어서기 땅전(햇빛갤러리)

-현전 창립 30주년 초대전(橫미술관,일본)

-한국우수작가 초대전(동일당미술관,미국)등 해외 전시 22회

-사랑나누기 그림전(대구시립미술관)외 530여회 출품

 

Invitation Exhibition

-Receivedfrom Western Painting Department  School Of Jun Book University

-33th Solo Exhibition

-Search for Museum of Art Nationwide Exhibition

-2005 Korea art Festival

-National Meseum of Confemparary Art Invitation Artist

-Yewon Art's University Guest professor

-Nam Won City Hall Museum of Art Curator

-Go-Juk Gallery Director

-2th Absolute Exhibition

-Korea-Chinese Art Exhibition

-Newzeland Assembly Chairman Invited Korea

-Artist's Exhibition

-Korea Free Paintings Artist's Exhibition

-3City Artist's Exhibition

-Korea Contemporary Art Exhibition

-Korea-Mongolia Art Exhibition

-Winter Mountains and Rivers Exhibition

-Received the Best Prize in New Arts Creation Invitation Exhibition

-Korean Arts invitation Exhibition in L.A

-Displayed 530 times in Yon Gallery and Union Invitation

 

작품소장처

CTS기독교 TV(1,200호 찬양외33점) 예수일대기(남원중앙교회,3,100호) 달궁계곡의 雪(남원학생종합회관,F300호) 뱀사골 秋(춘향문화예술회관,F100호) 전봉준기록화(삼례전봉준기념관,F200호) 뱀사골 春(남원의료원,F300호) 광한루(남원시청홀P500호) 뱀사골 秋(남원시청민원실,F300호) 뱀사골청하(남원경찰서 홀,F200호) 뱀사골 雪(농협중앙회,F200호) 십자가의 고행(예닮교회, F200호) 광한루의 한여름(남원의료원,F300호) 세월(온누리신협,F200호) 고궁(국립도서관,F100호) 산수유꽃의 축제(예닮교회,F100호) 십자가(호성병원,F300호)  律(운상원 소리터,F150호) 어사출도(춘향조각공원,4mx5m x6m) 변강쇠와 옥녀(백자암 쌈지공원, 2mx3x4m) 요천수 12폭(요천수 쌈지공원,8mx2mx4m)

Collections

CTS christianity a broadcasting (1,200 Ho), Nam Won Provincial Hospital(F 300 Ho), Nam Won City Hall(P 500 Ho, F 300 Ho), The Christian Hospital(P 500 Ho), Nam Won Credit Union(F 300 Ho, F 200 Ho), Appearance of a Royal Emissary(Nam Won Chun Hyang Sculpture Garden), Yo Chun Su Ssam Ji Park(Linear Sculpture, M 1000 Ho), Sculptures of Ok Nyeo(Woman) and Byun Kang Soe(Man) with Strong Sexes(Baik Ja Am Ssam Ji Park)

 

590-759 남원시 향교동 중앙하이츠 5동 307호 hoonjung1@hanmail.net  017-656-4838

Address #307, 5-dong, Chungang Heitz, Hyangyo-dong, Nam Won, Chonbuk, R.O.K.

Phone 063-633-4838, 017-656-4838

Internet http://www.artjeong.hihome.com,  http://powergallery.net/hoonjung